문경출장샵 문경출장업소 문경출장만남 문경애인대행 문경핸플

문경출장샵 문경출장업소 문경출장만남 문경애인대행 문경핸플

문경출장샵 문경출장업소 문경출장만남 문경애인대행 문경핸플 예약비없는출장 문경24시출장안마 문경24시콜걸 문경24시출장서비스

남양출장샵

당정이 주택 공급 확대 방안으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해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국가·

오산출장샵

지자체가 땅을 소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방식인 ‘토지임대부 분양’ 부활도 검토 중이다. 높은 땅값 때문에 분양가가 올라갈 수밖에 없는

군포출장샵

문경출장샵 문경출장업소 문경출장만남 문경애인대행 문경핸플

강남 등에 저렴한 가격의 분양 물량을 공급하기 위한 목적이다. 그린벨트 해제와 토지임대부 분양을 동시에

시흥출장샵

가동하면 이명박(MB)정부 때 집값 잡기에 효과를 봤던 정책과 흡사해 상당한 성과가 기대된다. 현재로서는 토지임대부

분양이 가능한 노른자 땅이 많지 않지만, 세곡·내곡동 등 강남권 그린벨트가 추가 해제되면 토지임대부 분양 카드가 도심 공급 확대의 유효한 카드로 활용될 수 있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15일 국토부·기획재정부·서울시·경기도·인천시 등 주택정책 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주택 공급 확대 실무기획단 1차 회의’에서 “7·10 부동산대책에서 제시했던 도심 고밀 개발, 유휴 용지 활용, 공공관리 재건축·재개발

등 다섯 가지 방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도시 주변 그린벨트 활용 가능성 여부 등 지금까지 검토되지 않았던 다양한 이슈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회 국토위 간사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전 국회 부동산 비공개 당정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것까지 포함해 주택 공급 방안에 대해서 범정부적으로 논의한다”고 말했다.

당정이 모두 그린벨트 해제 검토를 공식 인정한 것이어서 발표될 공급대책에 그린벨트 해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작지 않은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안팎에서는 서초구 내곡동, 강남구 세곡동, 수서역 인근 등 강남권 그린벨트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서울의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149.13㎢로, 강남권에선 서초구가 23.88㎢로 가장 넓고 강동구(8.17㎢), 강남구(6.09㎢), 송파구(2.63㎢) 등 순이다.

서울시는 2012년 이후 사라진 토지임대부 분양을 8년 만에 부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복수의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토지임대부 분양을 시유지에 적용하는 방안을 놓고 최근 본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분양받은 사람은 시세 대비 ‘반값’으로 분양을 받되 대신 국가가 땅 소유자이기 때문에 매달 국가에 일정의 임차료를 내야 한다.토지임대부 분양은 MB정부 때 시행된 제도다. 2011~2012년 그린벨트 해제 지역인 자곡동(강남 브리즈힐)과 세곡동(서초 LH5단지)에 토지임대부 분양이 이뤄졌다. 당시 분양가는 전용면적 84㎡ 기준 2억원 초반대로 주변 분양가의 ‘반값’, 시세 대비 ‘반의반 값’ 수준이었다. 대신 분양을 받은 사람은 월 38만원가량 임차료(강남 브리즈힐 전용 84㎡ 기준)를 납부하고 있다.

“문경출장샵 문경출장업소 문경출장만남 문경애인대행 문경핸플”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이 닫혀있습니다.